InfoTogether
영화

영화 리뷰 - 메멘토(2000): 기억을 기억하다

몰로이
#영화

영화 메멘토 시놉시스

기억과 진실을 찾아 떠나는 전직 보험 수사관 레너드는 사고 이후로 10분 이상의 기억을 유지하지 못하는 단기 기억상실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자신의 아내가 강간과 살인의 희생자가 된 충격적인 날의 기억만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유일한 정보는 범인의 이름, '존 G'뿐입니다.

기억을 믿을 수 없는 레너드는 메모와 문신을 활용하여 범인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정보를 기록합니다. 호텔, 방문한 장소, 마주친 사람들의 사진을 폴라로이드로 남기며, 메모를 남기고 심지어 자신의 몸에 문신을 새기면서 기억을 보충합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레너드의 기억조차도 변조되고 있다는 사실은 그 자신도 알지 못합니다.

레너드 주변에는 나탈리라는 웨이트리스와 직업을 알 수 없는 테디라는 남자가 돌아다니며 그를 알아보는 듯한 태도를 보입니다. 그러나 레너드에게는 그들이 항상 새로운 인물인 듯합니다. 왜냐하면 레너드는 그들을 만난 사실을 항상 잊어버리기 때문입니다.

나탈리는 마약 조직과의 오해 속에서 정보를 제공하면서도 테디를 의심하도록 암시하는 단서를 보여줍니다. 반면, 테디는 나탈리의 말을 절대로 믿지 말라고 레너드에게 조언합니다. 그렇다면, 누구의 말이 진실일까요?

평가

메멘토(Memento, 2000)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현명한 작품으로, 기억과 정체성의 복잡한 주제를 다룹니다. 이 영화는 반전과 추리의 요소를 풀어내면서 관객을 매료시키는 독특한 스토리텔링으로 유명합니다.

주인공 레너드(가이 피어스)는 사고로 기억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는 집착적으로 자신의 아내 캐서린을 살해한 사람을 찾는데, 그의 유일한 단서는 몸에 새겨진 흔적뿐입니다. 레너드는 메모지에 정보를 남기며, 사건을 추적하기 위해 동업자인 테디(조 판톌리아노)와 함께 행동합니다.

이 영화는 비선형적인 구조로 전개되며, 뒤섞인 시간 순서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관객은 레너드와 함께 기억력 상실의 고통과 혼란 속에서 사건의 단편적인 조각들을 맞춰가며 퍼즐을 풀어야 합니다. 각 장면은 레너드의 기억의 조각을 조립하고, 그가 쫓고 있는 진실을 밝혀냅니다. 그러나 기억력 상실로 인해 레너드는 자신의 믿음과 이야기의 진실을 의심하게 되고, 그의 결정과 행동은 관객에게도 의문을 던집니다.

메멘토는 영화 속에 숨겨진 단서들과 숨겨진 아이러니를 통해 주제를 탐구하며, 관객의 헷갈림과 호기심을 유발합니다. 이 영화는 기억과 정체성의 복잡성, 진실과 거짓의 상대성, 인간의 주관적인 인식의 한계 등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을 제기합니다. 놀란 감독은 메멘토를 통해 시간의 흐름과 기억의 연결성에 대한 독특하고 정교한 구성을 보여줌으로써 영화 제작의 대담한 실험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습니다.

메멘토는 관객들에게 깊이 있는 사유를 요구하는 동시에, 짜임새 있고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 요소를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영화의 마지막은 충격적인 반전으로 마무리되며, 관객들은 자신의 기억과 인식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됩니다. 이 작품은 예술적인 표현과 철학적인 고민을 결합시킨 훌륭한 영화로서, 현대 영화의 명작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여담

나는 움직인다. 나의 관습에 따라 움직인다. 이것은 오래된 습관이기도 하며 나의 오래된 믿음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나의 기억에 의해 뒷받침된다. 만약 내가 나의 움직임이 마음에 들지 않는면 나는 이것을 고칠 수 있을까? 나는 누구에게 속고 있는 것일까? 영화의 셸비를 보고 누구나 이런 생각을 한번쯤을 해봤으리라 생각한다. 나의 자유의지는 아마 나 자신에게 기만당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 돌아가기